닫기

학과・교수 언론보도

학과・교수 언론보도

학과ㆍ교수 언론보도

  • 2017-06-19 09:43| 조회수 : 225| 학습조교

    “피부질환과 밀접한 의류…내 스케줄 맞춰 공부” [서울신문 06.15]

  • 피부질환과 밀접한 의류..내 스케쥴 맞춰 공부





    -의사 이정주씨 (패션학과)

    이정주(25·패션학과3)씨는 경희대 한의대를 졸업하고 현재 대전에 있는 미소로 한의원에서 진료원장으로 일하고 있다. 지난 3월 서울디지털대 패션학과 3학년에 학사 편입한 그는 한의사로 일하면서 남는 시간엔 패션 공부를 하느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한의사 이정주씨 (패션학과) 

    (패션학과) 의사 이정주씨


    이씨는 환자들을 치료하다 보니 의류 소재가 피부 질환이나 호흡기 질환 치료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대학에 진학해 의류에 대해 제대로 배워 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된 배경이다. 본업이 있으니 대학 진학에 어려움이 있던 차에 사이버대에서 답을 찾았다. 원하는 장소에서 가능한 시간에 수준 높은 강의를 들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많은 사이버대 가운데 서울디지털대를 택한 이유는 오프라인 교류가 활발해서다. 바쁜 시간에도 교과목 종강 모임엔 꼭 참석한다. 학비가 다른 사이버대에 비해 저렴한 점도 끌렸다. 이씨는 입학금 30만원을 포함해 이번 학기 모두 120만원을 냈다. 학비는 저렴할지 몰라도 수업의 질은 뛰어나다는 게 이씨의 설명이다. “즉흥적으로 진행하곤 하는 오프라인 대학보다 훨씬 체계적이라는 느낌이 들었어요. 수업 구성이 잘 돼 있어 학습 계획만 잘 세우면 자신의 스케줄에 맞춰 공부할 수 있습니다.”

    이씨는 하루에 한 과목 1시간 30분씩 꾸준히 공부한다. 이번 학기에는 온라인 강좌를 보면서 직접 의류 한 벌을 만들고 제작한 의류는 우편으로 발송해서 검사를 받는 ‘패션쏘잉’ 실습을 거치면서 손끝에 자신감도 붙었다.



    이씨는 “내년까지 딴생각 하지 않고 학업에 전념하면서 피부 질환이나 호흡기 질환 제품 연구·개발에도 참여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616018012&wlog_tag3=naver#csidxb0f85198288cc348c0fcd3bac0c09f2

  • 이전글 [2017 소비자의 선택] 착한 학비, 수준급 강의 … 사이버대 명문 [중앙일보 11.1]
  • 다음글 사이버대학 2학기 신·편입생 모집... 다양한 이색학과들 관심 [아시아투데이 6.16]